메뉴 건너뛰기

  • 파텍필립, 칼라트라바 파일럿 시계

    파텍필립, 칼라트라바 파일럿 시계

    올해 2015 바젤월드에서 파텍필립은 모든 시계 전문가들과 저널리스트들이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발표를 한다. 다들 새로운 크로노그래프나, 조금 색다른 노틸러스, 새로운 소재의 칼라트라바 정도를 기해했던 사람들에게 파텍필립은 "항공시계"라는 생뚱맞은 놈을 선보였다. 항공시계의 기본에는 매우 충실하다. 필자도 파텍필립이 만드는 파일럿 워치에 대해 상상해본 적은 없다. 이정도 레벨의 하이엔드 브랜드들, 파텍이나 브...   더보기 »
  • 파텍필립 175주년 기념 런던 에디션

    175주년을 기념하는 파텍필립은 최근 파텍이 소유하고 운영하는 3개의 부티크(제네바, 런던, 파리) 중 하나인 런던 부티크를 위한 한정판 에디션들을 선보였다. 오피서 케이스(officer's case, 케이스백이 열리는 방식) 손목시계부터 에나멜 돔 탁상시계까지 다양한 한정판들을 선보였다.   공개된 대부분의 모델이 기존에 존재하는 모델에 2015 런던 에디션이라는 각인이 되어있을 뿐이지만 런던 테마의 에나멜 다이얼 모델이나 돔 탁상시계는 극적으로...   더보기 »
  • [온리워치 2015] 파텍필립 5016A

    [온리워치 2015] 파텍필립 5016A

      그분이 뜨셨다. 파텍필립은 여느 옥션이나 시계 행사와 마찬가지로 온리워치 행사에서도 가장 주목받는 대어 중의 대어다. 2011년 스테인레스 스틸 3939(미닛리피터 뚜르비용)은 2백만달러를 기록하였으며, 2013년 티타늄 5004는 4백만 달러를 넘어서는 기록을 세웠다. 이번에 파텍필립이 온리워치를 위해 출품하는 모델은 현재는 단종된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Ref.5016의 블루 에나멜 다이얼 모델이다. (Patek Philippe 5016A, A...   더보기 »
  • 파텍필립 콜렉터의 본좌

    파텍필립 콜렉터의 본좌

    필자는 저번에 랑게 콜렉터의 끝판왕을 소개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인물은 Chamnong Bhirombhakdi - 포브스 지 선정, 2011년 태국 부자순위 7위 랭크(shinghabeer) 입니다. 최근 몇년동안 자신의 사회 생활을 축소하며 시계 수집에 관심을 보인 그의 콜렉션은 파텍필립에 치중하며 매우 유닉하고 귀한 시계만을 수집하는 분입니다. 3대 하이엔드로 불리는 PP와 AP에 스페셜 오더로 자신의 이름을 당당하게 새길수 있는...   더보기 »
  • 파텍 필립, Ladies First Split Seconds Chronograph

    파텍 필립, Ladies First Split Seconds Chronograph

    보석 반지가 여성의 전유물이듯 시계 또한 남성의 전유물로 이어져왔다. 물론 거의 모든 브랜드에서 여성 라인을 두고 있긴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머니-메이킹 비즈니스에 불과 했다. 브랜드 위상의 상하를 막론하고 이러한 모델들은 대개 쿼츠 무브먼트를 바탕으로 제작이 되어 브랜드를 등에 엎고 판매가 이루어지는 형식을 취하고 있었다. 물론 내부의 기계적 완벽성보다는 다이아몬드로 치장되어 외부의 화려함이 강조된 모델들이었다. 이런 면에서 얼마나 여성용 제품을 등한시 하느냐가 브랜드의 위상에 영향을 주었을 정도다. 하지만 얼마전부터 이러한 트랜드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한다. 일부 브랜드들에서 나름 “심각한” 기계적 여성용 시계를 선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그리고 이제는 한발 더 나아가 여성용 하이-컴플리케이션 시계까지 그 등장을 알리게 된다. 이번에 선을 보인 파텍 필립의 여성용 스플릿-세컨즈 크로노그래프 모델은 이러한 새로운 움직임을 집약적으로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여성용 하이-컴플리케이션을 기획하면서 시각적 아름다움이 있는 트루비용이...   더보기 »
  • 파텍필립 5004 은퇴 기념 라스트 에디션

    파텍필립 5004 은퇴 기념 라스트 에디션

    파텍 필립 5004가 마지막 생산을 끝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5004? 파텍 필립의 열혈 추종자가 아니면 어색한 레퍼런스 일 수도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모델은 1996년 처음 탄생한 이래 매년 10개 남짓한 수량만이 생산되어 왔으며 일정 기간 동안에는 아예 생산이 이루어지지 않았었다. 5004는 퍼페추얼 캘린더 크노로그래프 모델인 5270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는 3970 모델에 스플릿-세컨즈가 적용된 모델이다. 제작하기가 너무 까다롭고 초고가 제품이라 극소수만이 세상의 빛을 본 것이다. 올해 5004 모델이 공식적으로 은퇴를 알리면서 마지막 작품으로 50개가 생산이 이루어졌다. 기존에 존재 했던 모델과 달리 이번 에디션은 전부 스탠리스 스틸로 제작이 이루어졌다. 유독 올해 파텍 필립은 자사의 하이-컴플리케이션 모델에 스틸을 적용하고 있다. 비록 재질은 스틸이지만 가격표는 270,000 CHF로 한화로는 3억이 넘는 가격이 매겨졌다. 물론 이 50개의 모델은 탄생과 동시에 완판이 이루어졌다. 파텍 필립의 위용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더보기 »
  • 파텍 필립 온리 워치 2011 "3939A"

    파텍 필립 온리 워치 2011 "3939A"

    여러 분야에서 최고의 브랜드가 무엇이냐하는 질문에 대해 많은 논란이 존재 할 수 있겠지만 시계에 있어서 만큼은 단연 파텍 필립이 최고라는데는 이견이 있을 수 없다. 그 만큼 파텍 필립은 누구나 인정하고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최고 중의 최고 브랜드인 것이다. 올해 선보인 온리워치 행사를 위한 모델을 보면 그들의 자신감과 우월함을 동시에 알 수 있다. 온리 원치가 뭔가에 대해서는 많은 다른 포스트를 통해 소개한 바가 있으니 넘어 가도록 하겠다. 그들이 올해 내 놓은 모델은 33mm(극히 작다는 이야기다)의 스틸 모델이다. 최고의 시계 브랜드들이 저마다 자사의 최고 모델을 내놓고 각축을 벌이는 행사에서 스틸 모델을 선보인다는 것은 파텍 필립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짓일 것이다. 그렇다고 파텍 필립이 엔트리 모델을 선보인다고 생각한다면 그 역시 오산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모델은 브랜드의 최고급 모델 중 하나인 래퍼런스 3939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최고의 하이 컴플리케이션인 미닛리피터와 트루비용 무브먼트가 탑재된 모델로 현재는 단종된 모델이다. 물론 이전에 존...   더보기 »
  • 파텍필립 레귤레이터 애뉴얼 캘린더

    파텍필립 레귤레이터 애뉴얼 캘린더

    [ 파텍필립 Ref.5235 애뉴얼 캘린더 ] 발없는 말이 천리간다는 속담은 있으나 이번 루머는 사실로 판정났다. 스파이샷이 뜬 지난 18일 이후 금일에 공개된 파텍필립 레귤레이터 애뉴얼 캘린더 18k 화이트골드 모델은 파텍에서는 최초의 레귤레이터 다이얼에 새로운 자사무브 31-260 REG QA를 사용한다. 울트라씬 셀프와인딩 무브먼트이자 실린바(Silinva)시스템이 탑재, pulsomax 이스케이프먼트와 spiromax 헤어스프링, 실리콘 소...   더보기 »
  • [Baselworld 2011] 파텍필립 5270 퍼페추얼 캘린더 크로노그래프

    [Baselworld 2011] 파텍필립 5270 퍼페추얼 캘린더 크로노그래프
    5270의 첫느낌은 신선하다. 칼럼휠 크로노그래프와 퍼페추얼 캘린더를 표현하는 자사 무브먼트 CH29-535PSQ를 사용, 늘 똑같은 디자인처럼 보이는 파텍이지만 7시반 방향에 낮/밤 인디케이터와 4시반 방향에 날짜창을 설정, 41mm의 다이얼을 가득 채운 서브 다이얼과 인디케이터는 최근 빅사이즈 경향으로 가고있는 추세를 반영하지 않는 파텍만의 결과물이다. 다만 디자인은 기존의 것을 탈피하고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디자인은 돌고 돌아 빈티지를 재해석하듯, 이번 파텍 모델도 기존 아이덴티티를 크게 벗어나지는 않지만, 약간의 변화만 주었다. 타키미터 표시선을 없앤뒤, 가독성은 확실히 나아졌다고 볼 수 있겠다. 러그와 케이스,용두 부분의 가...   더보기 »
  • [Baselworld 2011] 파텍필립 2011 신상품 라인업

    [ Ref.5033P 미닛리피터 약 7천4백만원 ] [ Ref.5073P 퍼페추얼캘린더, 미닛리피터 약 9억5천7백만원 ] [ Ref.5101G 블루다이얼10 day 투르비용, 약 4억5천3백만원 ] [ Ref.5139G 울트라씬 퍼페추얼 캘린더 약 1억원 ] [ Ref.5164A 아쿠아넛 트레블 타임, 약 4천1백만원 ] [ Ref.5208P 미닛리피터,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퍼페추얼캘린더 약11억원 ] [ Ref.5216R 미닛리피터, 퍼페추얼캘린더 약 9억3천7백만원 ] [ Ref.5270G 퍼페추얼 캘린더 크로노 ...   더보기 »
  • 파텍필립 빈티지 온리워치 71만불에 낙찰

    파텍필립 빈티지 온리워치 71만불에 낙찰
    지난 2월 28일 진행된 시계 옥션하우스 안티쿼럼(Antiquorum)의 경매에서 1946년 제작된 Ref. 2419모델이 미화 710,500불(한화 약 8억원)에 낙찰되었다. 이 모델은 뉴욕의 사업가의 주문에 의해 특별히 제작된 비스포크(Bespoke)모델로 까르띠에에 의해 판매되었으며, 소유자의 후손들에 의해 보관되어오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이 모델은 주문자 개인의 기호에 맞게 제작되어 단 하나만 제작된 온리워치(Only Watch)라는 것에 매우 큰 의미가 있다. 비평가들은 당대에도 희귀했던 파텍필립이 제작한 미닛리피터가 장착되어 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으며, 60여년이 지난 후에도 현대적인 감각을 보여주는 다이얼 또한 가치를 배가한다고 평가한다. 양산형 모델들과는 차...   더보기 »
  • 새로운 제작소를 오픈한 파텍필립

    새로운 제작소를 오픈한 파텍필립

    파텍필립이 발리 데 쥬(Vallée de Joux) 근교의 르 바라쉬스(Le Brassus)에 새로운 제작소를 오픈하였다. 새 제작소는 3개의 각기 다른 목적의 작업장으로 구성된다고 전해졌다. 각각 파텍필립 퍼페추얼칼랜더 모듈을 전담하는 'watchmaking' 파트, 조립·피니쉬·케이싱·미닛리피터 부품을 전담하는 'Fine Watchmaking', 컴플리케이션의 수리와 복원을 전담하는 'Restoration'...   더보기 »
  • 로렉스를 위해 제작된 파텍 필립의 마스터 타이밍 시스템

    로렉스를 위해 제작된 파텍 필립의 마스터 타이밍 시스템

    스위스의 시계 업계는 마치 미국의 영화 업계인 헐리우드 시스템이 그런 것과 마찬가지로 내부의 구성원들이 매우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공생하면서 발전해 왔다. 많은 시계 회사와 브랜드들이 서로를 이기기 위해 열심히 경쟁함과 동시에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 협력하면서 전진 해 온것이다. 어찌보면 이 모든 구성원들이 "스위스 시계"라는 큰 테두리 안에서 함께 상생을 해온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모습을 단적으로...   더보기 »
  • 찰리쉰, 포르노스타와 하룻밤의 톡톡한 댓가

    찰리쉰, 포르노스타와 하룻밤의 톡톡한 댓가

    헐리우드의 풍운아 찰리쉰은 수백만불이 넘는 시계 컬렉션으로도 유명한 워치컬렉터이다. 지난 주 10월 28일 찰리쉰은 뉴욕 맨하탄에 위치한 프라자 호텔에서 파텍필립(Patek Philippe) Ref. 5970을 분실하였고 애타게 시계가 돌아오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가 분실한 파텍필립 Ref. 5970은 플래티넘 케이스에 크로노그래프, 퍼페추얼칼랜더, 문페이즈 컴플리케이션이다. 이 모델은 현대 파텍필립의 '전설'로 불리우는 모델로 스틸 버전의 가격만 해도 14만불에 이른다.(분실한 모델의 케이스 소재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찰리쉰이 어디에 시계를 두었는지 기억을 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그는 시계를 분실하던 밤, 22살의 유명 포르노스타이자 직업여성(?)인 카프리 엔더슨(Capri Anderson)과 뜨거운 하룻밤을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 관계자에 따르면 호...   더보기 »
  • 새롭게 오픈한 파텍필립 부티크

    새롭게 오픈한 파텍필립 부티크

    파텍필립의 도쿄 부티크가 재오픈 하였다. 과연 이곳이 시계를 파는곳인지, 동화속에 나오던 궁전인지는 직접 가봐야 알 정도로 눈부시게 화려함을 강조한것 같다. 시계보다 부티크에 시선이 더 갈수도 있겠다.(부티크도 이제 위버럭셔리 시대?!) 티에리 스턴 회장이 직접 오프닝행사에 참여하여 싱가폴 오픈때와 마찬가지로 오프닝 연설을 하였다. address : Mont bleu building. 5-16-14 Minami Aoyama, Minato-ku, Tokyo 107-006...   더보기 »
  • 파텍필립의 2010 광고 캠페인

    파텍필립의 2010 광고 캠페인

    "진정으로 소중한 것은 영원히 아름다움을 유지한다" 파텍필립의 2010년 하반기(8월1일부터 전세계 개시) 광고 캠페인이 공개되었다. 금번 캠페인에는 새로운 컨셉의 레이디 워치 홍보가 추가되었다. 파텍필립 시계의 변하지 않는 아름다움과 가치를 "엄마와 딸"의 관계를 매칭한 광고와 함께 새로운 슬로건인 "진정으로 소중한 것은 영원히 아름다움을 유지한다, Something truly precious holds its beauty forever"가 추가되었...   더보기 »
  • 달라이라마가 파텍 필립을?

    달라이라마가 파텍 필립을?

    아침에 일어나 오늘은 로렉스를 찰까 파텍 필립(Patek Philippe)을 찰까를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분명 사회적 지위와, 재력, 동시에 시계적 안목이 있는 사람일 것이다. 이러한 위치와 안목을 가진 유명한 사람을 한명 소개하고자 한다. 바로 티베트의 정식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다. 정치적 이미지보다 종교적 의미가 강한 지도자라서 다소 의외로 받아 들여 질 수도 있다. 그가 파텍 필립을 소유하게 된것에는 다음과 같은 비하인...   더보기 »
  • 파텍필립 노틸러스, 자연과 만나다

    파텍필립 노틸러스, 자연과 만나다

    파텍필립 노틸러스, 오데마피게 RO/ROO, 바쉐른콘스탄틴 오버시즈, 리차드밀 등으로 대표되는 럭셔리 스포츠워치는 그 용도는 비록 스포티하지만 감히 험난한 환경에서 착용할 용기를 낼 수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최근 독일의 저명한 워치 저널리스트인 크리스띠앙 하겐(Kristian Haagen)이 자신의 노틸러스 Ref. 5980 크로노그래프를 노틸러스의 모티브인 "바다"로 가져가 고이 모신 사진을 몇 컷 찍어 공개했다. Ref. 5980/1A노틸러스는 미화로 약 3만4천불 정도의 가격이다.   더보기 »
  • 하워드 휴즈의 파텍필립 시계 경매 나온다.

    하워드 휴즈의 파텍필립 시계 경매 나온다.

    하워드 휴즈의 파텍필립(Patek Philippe Ref. 1463)이 경매에 나올 예정이다. 1949년 생산된 모델로 1950년 하워드 휴즈에 의해 구매 되어진 걸로 기록 되어 있다. 그가 소유했던 부동산과 자동차 등은 몇번 경매를 통해 대중들에게 알려진 경우가 있었지만 시계는 이번이 처음이다. 하워드 휴즈는 아마도 역대 백만장자 중에 가장 파란만장한 인생을 산 인물일 것이다. 2005년에는 거장 마틴 스콜세지 감독에 의해 그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까지 나왔을 정도다. 영화에서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하워드 휴즈의 역할을 맡았었다. 1905년 태어난 그는 18세때 자신의 아버지 회사를 상속 받은 이후 다양한 방면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백만장자 대열에 합류 하게된다. 하지만 비행 항공사, 영화 제작자, 공학자로 활동했던 그는 1976년 4월 5일 화려했던 인생을 뒤로 하고 세상을 떠나게 된다. 그는 특히 인생 말미에는 정신병과 광기로 얼룩진 삶을 살다가 불행한 최후를 맞이한 인물로 기록 되어 있다. 그를 보좌했던 측근은 이번 경매에 나온 시계가 실제 그의 소유가 아닐 수 있다고 밝혔다. 하워...   더보기 »
  • 파텍필립 Ref. 5104 - 경매에 나오기에는 너무 이른 스켈레톤 파텍

    파텍필립 Ref. 5104 - 경매에 나오기에는 너무 이른 스켈레톤 파텍
    소더비(Sotheby), 크리스티(Christies)등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경매 하우스들과 안티쿼럼(Antiquorum)와 같은 시계 전문 경매업체들은 희귀하고 가치있는 경매 물품들을 선보이기 위해 치열한 경합을 벌인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계 경매의 헤드라인은 당연스레 파텍필립이 장식한다. 오는 10일 안티쿼럼 뉴욕 경매에 불과 2년 전에 생산된 파텍필립의 스켈레톤 컴플리케이션 워치 Ref. 5104가 선보인다고 한다. Caliber R 27 PS QR 마이크로로터 오토메틱 무브먼트를 장착하고 미닛리피터, 퍼페추얼 칼랜더, 플래티넘 케이스, 스카이문 뚜르비용 스타일의 18k 레드골드 케이스 사이드에 스켈레톤 다이얼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 감정가는 50만불에서 70만불이다. 물론 높은 가격...   더보기 »
위로